산행정보

실버원정대로 에베레스트를 오른 이장우(장군봉)님 소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20-11-17 15:22
조회
98
이번에는 실버원정대로 에베레스트를 오른 이장우(장군봉)님을 소개합니다.
저와는 집도 가까워서, 자주 뵙는데, 어디서부터 이야기를 시작해야 하나 고민스럽네요.

1.
에베레스트 등정부터 시작합니다.
(아래 매일신문의 기사 요약입니다.)
세계 최고봉 오른 대구 63세 실버 산악인 이장우씨 - 2007년 매일신문
lee1003.jpg

대구의 60대 산악인 이장우(63·대구시 동구 효목동) 씨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히말라야 에베레스트(8,848m) 등정에 성공했다.
고산등반 경험이 없는 아마추어 산악인, 그것도 60대의 나이에 이뤄낸 쾌거다.

(사)한국산악회는 60세 이상 연령층으로 구성된 에베레스트 실버원정대의 김성봉(66) 대장과 이장우 대원이 18일 오전에 동남릉 루트로 잇따라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랐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해발 8천m에 설치된 마지막 캠프를 나선 두 사람은 영하 20℃ 이하의 강추위를 참아내며 힘든 싸움 끝에 10여 시간 만에 정상을 밟는 데 성공했다.

2.
첫 도전은 2001년 백두대간 무지원 단독종주. 대부분의 산악인들은 680km(오르내리막이 있어 실제거리는 1천200km)의 백두대간을 50구간으로 나눠 2년간 구간종주를 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 씨는 출발부터 끝까지 외부지원없이 혼자서 41일간의 고행 끝에 종주에 성공했다.
30kg의 배낭을 메고 하루 평균 30km를 걸었다.
( 아! 이 배낭 제가 매어보니, 매고 일어설수가 없었습니다..^^)

이후 이 씨는 9정맥(낙동정맥, 낙남정맥, 금남호남정맥, 금남정맥, 호남정맥, 금북정맥, 한북정맥, 한남정맥, 한남금북정맥)을 차례로 종주했다.
2002년 낙동정맥 종주에는 20일, 2003년 호남정맥 종주에는 23일이 걸렸다. 이때부터 이 씨는 선후배, 동료 산꾼들로부터 '장군봉'으로 불렸다.

2.1 하루에 12~13시간 산행은 보통
"해가 뜨면 걷기 시작해서 보통 하루 12~13시간씩 걸어요. 식량은 90% 이상 소금으로 된 새우젖, 라면, 쌀 등 이에요. "
이씨의 아침 식사 시간은 새벽 4시30분. 라면 하나를 끓여서 전날 저녁에 남겨둔 밥의 반을 떼넣어 '꿀꿀이죽'(?)을 만든다.
이 죽을 반만 먹고, 나머지 반은 그대로 베낭을 넣어 오전 11시까지 산을 탄다. 오전 11시, 남겨둔 꿀꿀이죽에 물을 부어 후루룩 마시면 점심이다.
수도자들보다 더 지독한 고행길 산행이지만, 우리나라 산하를 직접 다 밟아보리라던 '사나이 결심'에 한발자욱씩 더 다가서는 것을 생각하면 하나도 고생스럽지 않다.
하늘이 알고, 산이 알고 이씨가 아는 고독한 산행에서 지극한 만족을 느낀다.

3.
이 씨는 1대간 9정맥을 단독종주한 것 외에 팔공산 주능선(갓바위-가산산성까지 25km 구간)을 750회나 일시종주한 대기록도 갖고 있다.

4.
백두대간 종주 등 그의 신화적인 등산 이야기는 2년 전 본지(2005년 5월 9일자)에 크게 실리기도 했다.
이 씨는 이때 "1대간과 6기맥, 정맥, 지맥을 다 밟고나서 85세에 백두대간을 역종주하는 것이 꿈"이라면서 "백두대간의 북한구간은 통일이 되지않으면 아들이,
손자가 대신 꿈을 이루기로 가족회의에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5.
164 지맥 완주
lee1001.jpg
lee1002.jpg

6.
유럽 최고봉 엘브리즈 등정..
대만 최고봉 옥산 등정..
일본 최고봉 후지산 등정..

7.
갑자기 뇌경색으로 쓰러졌으나
불굴의 의지로 (병원 1층에서 10층까지 하루 수십차례를 반복) 거의 완치가 되었어요.
"과연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 지금 보아도 너무 너무 신기합니다.


8.
동해안 해파랑길을 시작하여, 남해안길, 서해안길 4000km 를 포함한 70여 둘레길 완주,

9.
한겨울 적응을 위해 겨울 백두산 산행..

10.
현재는 코로라로 외국산행이 중지되어, 전국의 섬 둘레길 진행중입니다.

11. 마지막 말씀
산꾼 이씨는 "백두대간에 있는 백병산의 경우 시멘트회사에서 거의 다 파먹고 없습니다. 어떤 경우에도 대간은 자르지 못하도록 해야하지요.
고속도로를 내려면 공사비가 더 들더라도 터널을 뚫어야지요.
원산 줄기를 보존해서 후손들에게 물려주는 것은 우리시대의 의무입니다.
" 1대간, 9정맥 곳곳에 피흘리는 산하를 이씨의 산행일기는 고발하고 있다.

12.
장군봉님의 자료 모음 동영상입니다.
(추후에 다시 잘 만들어 새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전체 0